신복초등학교 로고이미지

교장선생님과 함께하는 신복서당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교장선생님과 함께 하는 신복서당은 동북아시아권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한자에 대해 교장선생님이 만들어 가는 공간입니다.

한자권 영역인 우리나라도 무시할 수는 없는 한자!

배우고 익히면 이 또한 이롭지 않으리오.

4. 육서-상형
작성자 정정태 등록일 15.06.08 조회수 253

육서란 한자를 여섯 가지 - 상형(象形), 지사(指事), 회의(會意), 형성(形聲), 전주(轉注), 가차(假借) - 로 분류한 것을 말합니다. 상형, 지사, 회의, 형성은 글자를 만드는 방법이기 때문에, 알아두면 한자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사실 육서를 모르고 한자를 외우는 것은 의미없는 그림을 외우는 것과 같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형성은 한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80~90%정도이기 때문에 형성의 원리를 정확히 이해한다면 많은 양의 한자를 아주 쉽게 암기 할 수 있습니다.

※ 전주, 가차는 글자를 활용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형

상형은 구체적 사물의 모양을 본떠 만드는 방식입니다. 육서 중 가장 원시적인 방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갑골문에서는 상형자는 원래 물체의 형태가 거의 유지되어 있었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글자를 쓸 때 번거로움을 줄이고자 본래의 형태를 잃어 버렸습니다. 상형자를 암기할 때는 갑골문이나 전서의 형태를 참고해서 공부하는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옛 서체 속에서 어느 정도 본래 사물의 모습을 유추할 수 있으며, 본래의 형태를 잃어 버렸다 하더라도 전서 같은 경우는 지금 글자의 모습과 약간은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다음 이미지는 日, 木, 雨, 山, 水, 月의 갑골문과 전서입니다.


<이미지출처 : 우리모두의 백과사전 위키백과>

 

이전글 5. 육서-지사
다음글 3. 한자는 어떻게 공부하면 쉽게 배울 수 있을까요?